최종편집 : 2021-07-22 16:01:06
뉴스홈 > 보도/뉴스 > 환경/에너지  
등록날짜 [ 2021년03월29일 18시41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시 3월 한 달 전통시장, 상점가, 경계지역 봄맞이 대 물청소
'도심 세척으로 봄을 맞이하다' 29일 최대호 시장, 평촌 로데오거리 물청소에 나서
'도심 세척으로 봄을 맞이하다' 29일 최대호 시장, 평촌 로데오거리 물청소에 나서

3월 한 달째 안양관내 곳곳에서 새봄맞이 물청소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미세먼지 및 황사가 엄습하는 시기여서 겨우내 찌든 때와 먼지를 벗겨내는 시기적절한 조치가 아닐 수 없다.
 
안양시가 이달 8일부터 시 경계지역과 전통시장 및 상가지역을 중심으로 물청소를 실시 중이다.
 
대대적인 청소작업인 만큼, 시 기동반을 포함해 살수차, 집게차, 노면청소자, 트럭 등 가용인력과 장비가 총 동원됐다. 광명경계지역을 시작으로 의왕, 시흥, 서울, 군포 등 인근 시와의 7개 경계지역에 대한 청소는 이달 25일 모두 마쳤다.
 
시는 살수차를 동원한 거리 도로세척과 폐자재 등의 적치물을 치우는데 주력했다.
 
전통시장과 상가지역은 이달 16일 남부시장을 필두로 발달시장, 안양1번가, 중앙시장, 범계·평촌로데오 거리 일대까지 29일로 새봄맞이 물청소를 일단락 했다.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몰리는 아케이드 구간과 인근 도로변 일대에 집중됐다. 범계와 평촌 로데오 거리에서는 바닥면의 묵은 때를 씻겨내는데 힘을 모았다.
'도심 세척으로 봄을 맞이하다' 29일 최대호 시장, 평촌 로데오거리 물청소에 나서
특히 29일 평촌로데오 거리에는 최대호 시장이 직접 현장을 찾았다.
 
빗자루 질에 이어 살수차의 물 호소를 어깨에 맨 채 오물과 찌꺼기들을 쓸어버리자 노면은 어느새 새 바닥으로 변모했다.
 
최 시장은 방역과 백신접종이라는 과제 완수를 위해서는 절대 방심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하고, 봄맞이 대청소가 시민과 소상공인들에게 새 기운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31일에는 관양시장에 대해 전통시장으로는 처음 물청소를 벌이고, 주요 대로변과 버스정류장 주변에 대해서도 세척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김민규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시 만안구 간부공무원, 방역 요원으로 변신하다! (2021-04-07 17:49:32)
안양시, 대기환경 분야에 IoT기술 적용해 미세먼지 낮춘다 (2021-03-22 15:35:21)
안양시립관양도서관이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동물친화적인 사회 분위
안양시립석수도서관이 5월 7일(금)부터 인문학 강좌 프로그램 ‘길 위의
안양시립석수도서관이 오는 12월 5일 오후 2시 「액티브 에이징 : 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