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3 13:10:37
뉴스홈 > 이슈/논단 > 시민칼럼/기고  
등록날짜 [ 2021년08월24일 10시12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고] 테러 위협, 경찰의 적극 대응으로 시민안전 확립
만안경찰서 이승호 경사
최근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이 ‘탈레반’에 함락되어 전 세계적으로 테러의 위협이 고조되고 있다.

탈레반은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테러 집단으로, 2021년 미군의 철수 계획 발표 후, 카불을 점령함으로서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국제사회는 테러의 위협에 직면하게 되었으며, 우리나라 역시 예외는 아니다.
 
 경찰청은 화생방테러를 포함 국내에서 발생하는 테러 사건 대부분을 관할하는 주관기관으로, 일선 경찰서에서는 테러 발생 시, 현장통제 및 긴급구조 등 초동조치를 담당하고 있다. 
 
 지난 2021년 7월 의무경찰로 구성되어 작전·대테러 업무를 수행했던 112타격대가 해제되어, 현직 경찰관으로 구성된 긴급현장상황반이 각 경찰서에 구성, 기존 타격대 업무를 수행하게 되었다. 
 
 일상생활에서 직면할 수 있는 주요 테러 유형으로 ‘폭발물 · 화학 테러’가 대표적이다. 주요 시민 행동수칙으로 ‘폭발물 테러’ 의심 물품 또는 차량발견 시 절대 손대지 말고 신속히 대피 후 ‘112’에 신고, 폭발 시 사고 위험이 있는 승강기 대신 폭발물의 반대 방향의 비상계단을 이용해 탈출해야 하며, 폭발물이 폭발하는 경우 즉시 바닥에 엎드리고, 양팔과 팔꿈치를 붙여 가슴과 머리를 보호해야 한다. 
 
  ‘화학 테러’ 발생 시에는 주요 증상으로 눈물, 근육경련, 복통과 호흡곤란이 발생한다. 오염 공기가 감지되면 손수건 또는 휴지 등으로 코와 입을 가리고 신속히 현재 위치에서 탈출해야 하며, 화학물질 등에 노출된 경우 비누로 얼굴과 손 등을 깨끗하게 씻고 가까운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
 
 안양만안경찰서의 관할구역(만안구)에는 여러 다중이용시설이 있는데, 이중 테러취약시설로 지정된 시설에 대하여 주기적인 지도점검 및 시설주와 간담회 등을 실시하여 테러 예방을 도모하고 있고, 경찰서 초동조치팀이 상시 출동 대기 중이며, 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핫라인 구축을 통해 언제든지 합동으로 대응 가능한 태세를 유지함으로써 시민이 테러의 위협에서 벗어나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김민규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륜차 배달, 여유를 가지고 기다릴 줄 아는 성숙한 시민 의식이 필요 (2021-08-31 13:16:40)
[기고] 안양시장 평촌시외버스터미널 용도 폐지는 무효다 (2021-07-01 08:50:55)
- 주인공 목소리 담은 온라인 전시관 오픈, 작품 모아 비매품 책자 발간
안양시립관양도서관이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동물친화적인 사회 분위
안양시립석수도서관이 5월 7일(금)부터 인문학 강좌 프로그램 ‘길 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