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08:40:19
뉴스홈 > 보도/뉴스 > 사회/복지  
등록날짜 [ 2021년11월30일 14시18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FC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조나탄 모야 완전 영입
FC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조나탄 모야 완전 영입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임대 신분이었던 공격수 조나탄을 완전 영입했다. 
 
FC안양은 코스타리카 클럽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로부터 임대했던 공격수 조나탄을 완전 영입하는데 합의했다.

올해가 첫 시즌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리그 29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하는 등 빼어난 활약을 보여줬던 그는 이제 완전히 안양의 선수가 됐다.
 
지난 10/11 시즌 코스타리카의 사프리사에서 데뷔한 조나탄 모야는 스페인 라 리가의 우에스카, 우크라이나의 지르카 등 다양한 해외 경험을 보유한 최전방 스트라이커다.

18/19 시즌부터는 코스타리카의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에서 활약했고, 2021 시즌 안양에 임대로 합류했다.

안양에서 보낸 한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른 그는 안양에 완전 영입되며 2022 시즌도 한국 무대에서 뛰게 됐다.  
 
코스타리카 국가대표인 그는 올해 펼쳐진 코스타리카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도 꾸준히 참가했다.

조나탄은 안양이 치열한 승격 싸움을 펼치는 상황에서도 조국의 부름을 받아 코스타리카가 올해 치른 월드컵 최종예선 일정을 대부분 소화했다. 
 
조나탄 모야는 뛰어난 피지컬을 바탕으로 한 제공권 싸움과 동료를 활용한 연계플레이 등 다양한 능력을 보여주며 K리그2에 존재감을 과시했다.

특히 리그 29경기에서 14골을 넣는 뛰어난 활약을 펼쳐 K리그2 베스트11을 수상한 그는 2022 시즌에도 안양의 공격을 이끌 전망이다.
 
FC안양 조나탄은 “안양에 완벽하게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올해 안양의 승격을 목표로 달려왔는데, 그 목표를 이루지 못해 너무 아쉬웠다”라며 “2022 시즌에는 승격이라는 선물을 꼭 안양 팬들에게 드리고 싶다”고 안양에 완전영입된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고국 코스타리카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조나탄은 안양의 동계훈련 일정에 맞춰 귀국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김민규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호 안양시장,“그들도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 (2021-11-30 18:58:51)
#정변규의​ 思 #생각​ – 닮은 꼴 (2021-11-29 07:10:00)
안양시가 안양시민의 독서 습관 형성 및 책 읽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오는 3
- 주인공 목소리 담은 온라인 전시관 오픈, 작품 모아 비매품 책자 발간
안양시립관양도서관이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동물친화적인 사회 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