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6-30 18:09:51
뉴스홈 > 데스크 > 데스크 논단  
등록날짜 [ 2021년12월23일 10시00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라가 걱정 된다.
우리나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거대 정당 두 후보자를 보면서 우리 국민들은 나라의 앞날이 걱정 된다고 한다. 
 
대학에서 나오는 글 중 ‘수신제가 치국평천하(修身齊家 治國平天下)’ 라는 말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말이다.
 
자신을 도량을 닦아 자기 자신을 다스린 뒤에 가정과 나라를 다스리라는 의미다. 그런데 거대 양당 대통령 후보 두 사람은 자기 가정도 못 다스리면서 무슨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는 것인지.. 자신의 가슴에 손을 올려놓고 잘 생각해 보시라.
 
두 후보자 가족비리 문제는 누구를 탓하지 말고 자신을 탓 하고 반성하고 뉘우치고. 무엇이 잘못 된 것인지 생각 해 보고 자숙 하는 것이 올은 일이다.
 
정치인들은 법을 어기고 잘못을 하고도 사과만 하면 그것으로 면죄부가 되고 끝나는 것인가?
 
순진한 우리 국민들 보고 도대체 무엇을 이해해 달라는 것인가?
 
거대 양당 대통령 후보 두 사람은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 사퇴하고 조용히 지내는 것이 올은 일이다.
 
어떻게 우리나라 두 공당에서는 약속이나 한 것인가? 
 
비리 투성이 후보를 내 세우고, 재 묻은 개가 똥 묻은 개 나무라듯 이런 꼴불견을 보고 있는 국민들에게 미안한 생각은 없는가? 
 
국민들은 후보 두 사람을 TV화면에서 보는 것도 이제는 역겹다.
 
공정과 상식을 앞세우지 말고 두 후보는 각자 가정이나 공정하게 바로 세우시라. 선량한 국민들 더 이상 힘들게 하지 말고 사퇴 하는 것이 옳은 일 이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대장동 사건, 아들 사행성 도박, 성매매 의혹사건들을 국민들은 심각하게 보고 있다.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역시 검사 시절 많은 문제를 뒤로 하고. 영부인이 될지도 모르는 사람이 18가지 나 되는 비리의혹은 후보 자신이 내세운 공정과 상식에 위배되는 것이다. 그리고  국민 정서와는 달리 국민의힘에서는 권력에만 집중하지 말고 올바른 후보를 내세워 정권을 교체 하는 것이 온당하다.
 
국민의힘은 현제 전직 대통령 두 사람이 감옥에 있지 않는가? 탈 많은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바람 잘날 없는 것이다. 이제 더이상 국민들을 실망 시키지 말고 세상을 바로 보시라.
 
우리국민들 심정은 노래 유행가 가사처럼 싹 가라 엎어 새로운 정치를 바라고 있다.
 
우리나라 국회의원 양반들 수많은 특권은 다 누리면서 이제라도 눈치 보지 말고 나라 좀 바로 세워 주시라.
 
이것이 국민들의 소원이요.
 
대한민국 언론 기자들도 올바른 기사 글을 쓰는데 열정을 다해야 하며, 이쪽 저쪽 치우치지 말고, 특종에만 매달리지 말고 오로지 국민과 나라의 장래를 위해 직필정론한 기사를 써야만 할 것이다.
올려 0 내려 0
김은영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의힘이 노정격 손에서 놀아나는 꼴 불견을 보면서! (2022-01-05 16:42:16)
누구를 뽑을까? (2021-12-20 08:45:00)
6. 22.(수) ~ 6 27.(월)까지 「올해의 책」시민투표 진행 「한 도시 한 책 읽기
개척영업으로 억대연봉 달성하며 개척여신으로 등극 보험이 생소한 예비고
안양시가 안양시민의 독서 습관 형성 및 책 읽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오는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