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9:22:59
뉴스홈 > 뉴스 > 교육/IT  
등록날짜 [ 2023년11월27일 13시34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범계중학교, 마을과 함께하는 시화전 개최 ‘시에 물들다’로의 초대
학생들이 쓴 시화 작품 50편 학교 밖 담장에 전시
범계중, 마을과 함께하는 시화전 개최 ‘시에 물들다’로의 초대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그림 같은 마을 길 풍경으로 눈길 끌어

안양의 범계중 울타리에 활짝 핀 시화꽃이 지나가는 시민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있다. 소재도 갈림길, 달팽이, 일요일, 시소, 셔틀콕, 벚꽃 등 다양하다.  
 
“버스를 타고 가다가 한번 보고 싶어서 일부러 내렸어요. 요즘 아이들은 참 똑똑한 것 같아요. 우리 땐 이렇게 못 썼는데.” 한 작품 한 작품 꼼꼼하게 읽고 있던 지역 주민의 말이다. 
 
시 속에는 진로의 갈림길에서 달팽이처럼 무거운 가방을 메고 일요일을 학원에게 빼앗기며 살아가는 아이들의 삶이 다채롭게 그려진다.

단조롭고 힘든 일상이지만 재미없는 시소처럼 세상이 일등, 부자, 권력 등 한쪽으로만 기울어지지 않기를 바라며 셔틀콕에 꿈을 담아 날리기도 한다. 
 
“벚꽃이 이토록 아름다운 건/가슴에 간직해야 하는/오랜 그리움 때문이다”
 
김승기의「벚꽃 나무 아래서」의 마지막 연이다. 이 시는 제20회 수리청소년 문학대전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방용호 교장은 “사람들 마음속에는 시가 있고 특히 모든 아이들은 시인이라고 하면서, 아이들은 각자의 감성과 관점으로 생활 속 감정들을 길어 올려 시를 짓는다”고 하면서, “이번 전시회가 학교 밖 담장에서 열리니만큼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잠시 멈추고 쉬어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전시회는 12월까지 열린다.
올려 0 내려 0
김민규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대, 2023 국제디자인트렌드학술대회·국제디자인초대전 성료! (2023-11-27 16:44:59)
‘청소년 꿈·소망 띄운’ 안양일번가 넘버원 페스티벌 성황 속 마무리 (2023-11-27 12:32:52)
안양시 평촌도서관은 17일 ‘한 도시 한 책 읽기’ 사업과 연계하여
6. 22.(수) ~ 6 27.(월)까지 「올해의 책」시민투표 진행 「한 도시 한 책 읽기
개척영업으로 억대연봉 달성하며 개척여신으로 등극 보험이 생소한 예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