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
안양시,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8.05.0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 위의 인문학(2017년 석수도서관) / 사진=석수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2017년 석수도서관) / 사진=석수도서관

[안양신문=김은주 기자] 안양시는 9일, 석수ㆍ관양ㆍ삼덕도서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18년 길 위의 인문학' 운영도서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안양시는 각 지역의 도서관을 거점으로 삼아 인문학 강연과 인문학 탐방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총 3천만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자유기획, 함께 읽기, 자유학년제 등 3개의 유형으로 안양시민에게 인문학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첫 운영은 6월 관양도서관에서 ‘책을 읽다, 마음을 잇다’를 주제로 진행하게 되며, 석수도서관은 ‘자연과 교감하는 도시 인문학’, 삼덕도서관은 ‘도서관에서 찾은 나의 꿈, 나의 직업’을 주제로 강연과 탐방 활동, 후속 모임을 진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