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범계역 환경미화원 스티커' 부착, 쓰레기 줄인다.
안양시, '범계역 환경미화원 스티커' 부착, 쓰레기 줄인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8.05.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미화원 스티커 / 사진=안양시
환경미화원 스티커 / 사진=안양시

[안양신문=김은영 기자] 안양시 범계동(동장 홍순석)은 24일,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쓰레기 무단투기를 방지하기 위해 환경미화원 얼굴을 담은 스티커를 부착한다고 밝혔다.

범계역 일대 주요 버스정류장과 평촌 1번가 문화의 거리 등에 부착되는 스티커는 환경미화원이 청소를 하고 있는 모습, 팔로 엑스를 그리고 있는 모습 등으로 무심코 쓰레기를 버리려는 시민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홍순석 범계동장은 “평촌1번가 문화의 거리에는 유흥업소가 밀집되어 있고 유동인구가 많아 담배꽁초 등 불법 투기되는 쓰레기가 많았다”며 “밝은 표정의 환경미화원 스티커로 인해 자연스럽게 광고물 부착이나 쓰레기 무단투기가 줄어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