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주도 포장마차’관련 사건 본격 수사
경찰, ‘제주도 포장마차’관련 사건 본격 수사
지방선거 최시장 측근 포장마차 무단침입 및 최시장 공직선거법위반 혐의 고소사건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8.09.30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이 된 세월호 당시 제주 포장마차 불법침입 현장 CCTV
논란이 된 세월호 당시 제주 포장마차 불법침입 현장 CCTV

[안양신문=김용환 기자] 제주도 서귀포경찰서는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최대호 후보 선거캠프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측근 A씨 등 전직 안양시청 간부급 공무원2명과 동행한 인터넷 언론사 기자 등 3명을 현주건조물 침입 혐의로 빠르면 내주부터 소환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8월29일 저녁 7시50분경 제주도 성산포에 위치한 포장마차에 무단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시각 당시 포장마차는 영업이 끝나 문이 닫힌 상태였으나 포장마차 비상문을 통해서 안으로 침입한 사실이 CCTV에 포착됐다.

이 포장마차 천장에는 'Smart A+ 안양의 시민들 행복하세요. 2014. 04. 19. 안양시장 최대호 Choi'라고 적힌 사인이 적혀 있으며, 내부 다른 곳(벽면 말아 올리는 비닐)에는 한자로 된 '사해개형제'(四海皆兄弟, 서로 존경하고 예의로서 교제하면 세상 사람이 다 형제가 된다는 뜻) 2015. 12. 28. 安養 崔大鎬(안양 최대호), 내사랑 我愛니, CHOI DAE HO' 등의 글귀가 적혀 있다.

이러한 사인 등으로 말미암아 안양시는 지난 6.13지방선거때 큰 논란이 있었으며, 현재 이와 관련한 고발고소 사건이 여러 건 진행되고 있다.

서귀포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포장마차에 어떤 의도를 갖고 무단 침입했는지 ▲3명 외에 동행인은 없었는지 ▲범행에 앞서 사전 모의하거나 사주한 사람은 없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것이라 밝혔다.

포장마차 운영자는 이웃의 제보로 포장마차의 CCTV를 확인해 본 결과, 이들 침입자들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추후 인적사항을 확인하여 고소장과 CCTV 영상 및 포장마차 접근을 위해 통화한 휴대전화 음성녹취 파일 등을 지난 9월14일 경찰에 제출했다.

한편 이와 관련하여 안양시동안경찰서도 이필운 전 안양시장 측이 지난 8월 24일 제기한 ‘최대호 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소사건’을 검찰로 부터 넘겨받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안양동안경찰서는 해당 사건들에 대하여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종료이전(12월13일)에 사건 수사를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