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호계동서 불... 경상 1명
지난 3일 호계동서 불... 경상 1명
지하실서 용접 작업 도중 튄 불똥이 화재 원인
  • 박시준 기자
  • 승인 2018.11.03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관이 화재진압을 위해 아파트로 들어서고 있다.
소방관이 화재진압을 위해 아파트로 들어서고 있다.

 [안양신문=박시준 기자] 지난 3일, 호계동의 한 아파트 107동 지하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는 지하에서 온수관 용접을 하던 작업자의 실수로 불똥이 쓰레기에 옮겨 붙어 발생하였다고 과학수사팀은 밝혔다.

 이번 화재로 인해 107동의 전기가 끊기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등의 소란이 발생했다. 이번 화재로 소방차 4대(공기순환용 팬(fan)을 실은 차 포함)와 구급차 2대가 출동하였다. 주민들은 `갑자기 불이 났다고 해서 놀랐다`, `집의 전기가 끊겨서 나와보았는데, 소방차가 있어서 놀랐다`등과 같이 놀란 심정을 숨기지 못하였다.

 그러나 이번 화재는 소방차가 출동하기 전 작업자의 신속한 진화 덕분에 큰 피해는 없었다. 이날 지하에서 일하던 작업자가 경미한 화상을 입긴 하였지만 소방대원들의 응급처치를 받고 회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