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하는 마음
출판하는 마음
은유 지음 / 제철소 / 2018 ▶ 013.04 은66출
  • 벌말도서관
  • 승인 2019.08.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한 권을 보기까지 책에는 얼마나 많은 이들의 노고가 묻어있는 걸까?

작가는 책을  쓰고, 외국의 책이라면 번역가가 우리말로 번역을 한다.

책 제작의 총괄 관리자인 편집자가 교정과 편집을 거치고 나서 ‘속’이 완성된 책은 표지를 만드는 디자이너의 손에 의해 책의 ‘겉’이 결정된다.

겉과 속이 결정된 책은 인쇄소에서 인쇄를 하고, 출판사 책 홍보 마케터들이 오프라인 서점이나 온라인 서점, SNS 등을 통해 책을 홍보한다.

서점 주인과 온라인  서점 MD는 신간도서를 어떻게 진열할 것인지, 혹은 어떻게 소개할지 고민한다.

 ⌜출판하는 마음⌟은 책이 나오는 과정과 관련된 일을 하는 이들을 인터뷰한 책이다.  

저자는 작가, 편집자, 번역자, 북디자이너, 출판제작자, 출판마케터, 온라인 서점 MD,     1인출판사 대표, 서점 사장 총 10명과 인터뷰를 하였다. 그들이 그 직업을 가지기까지의 과정과 책을 만들면서 일군 노력들을 인터뷰를 통해 볼 수 있다.

놀라운 것은 책이라는  매개체를 가지고 다양한 사람들이 책을 위해 여러 가지 방식으로 일하고 있다는 점이다. 편집자와 번역가는 작가의 마음으로 일에 임하고, 작가는 작가가 되기 전과 된 후의 독서 습관이 달라진다.

  책은 부단한 협동의 결과물이다. 저자의 힘으로만 나오는 게 아니며 출판사라는 보통명사 뒤에는 편집자, 북 디자이너, 마케터, 제작자, MD, 서점인 등의 숨은 노동이 있다. 앞서   말한 대로 분업 시스템 안에서 책은 무서운 속도로 생산되고 독자의 눈앞에 전시되다 사라진다. 출판계 종사자들은 숨 돌릴 틈 없이 바쁘고 아침마다 수치로 제시되는 판매량 성과에 쫓긴다. (p.14)

출판하는 현실은 녹록치 않다. 편집자가 책을 성공시키기까지 수많은 실패를 쌓고, 번역가는 끊임없이 번역 일을 해나갈 수 있을까 불안해한다.

북 디자이너는 클라이언트의 취향에 맞는 표지 디자인을 선보여야 하며, 출판 제작자는 책의 수익을 위해 원가를 줄이려 인쇄소와 디자이너와 끝없는 협상을 해야 한다.

저마다 직업이 가지는 치열함 끝에 책이 탄생하는 것이다. 이 책을 읽고 나면 무심하게 넘겼던 ‘책’을 대하는 여러 직군의 사람들이 했던 말들이 생각나면서, 그들의 직업 철학을 다시금 느끼게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