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양심' 생활쓰레기 투기로 몸살 앓는 안양천, 이대로 괜찮은가
'버려진 양심' 생활쓰레기 투기로 몸살 앓는 안양천, 이대로 괜찮은가
  • 윤규리 기자
  • 승인 2019.09.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신문=윤규리 기자] 60만 안양시민은 물론 인근 도시의 시민들이 힐링과 운동 코스로 애용되고 있는 안양천변이 각종 생활쓰레기 불법 무단 투기로 인하여 몸살을 앓고 있다.

‘이곳은 쓰레기를 버리는 장소가 아닙니다. 깨끗한 안양천이 될 수 있도록 쓰레기는 되가져 갑시다’ 라는 경고성 현수막이 버젓이 걸려 있음에도 이를 깨끗이 정리하거나 청소하는 것은 보기가 드물다.

생활쓰레기들과 술병들은 미관상 문제도 심각하지만, 악취와 수질오염의 문제까지도 이어진다.

걷기 운동을 하기 위해 안양천변에 나온 지역주민 최모씨는 “술병은 물론 각종 쓰레기를 처리하지 않고 무단 투기한 후 가는 사람들이 있어 종종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며 “안양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앞장서서 안양천을 깨끗이 살리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