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 이태성 기자
  • 승인 2020.01.2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신상숙 대표프로필
MT다원재능심리상담전문가
한국정신과학연구소뇌교육부 교수
한국안정교육협회 안전교육지도자
두뇌예술교육상담전문가
창의인성브레인학당대표

가족들과 같이 하고픈 희망이 인생의 전부인 마음 따뜻한 부모인 신상숙 대표, 요즘 학교부적응 이라고 명명 되어지는 학생들을 자주 만나게 되는데 이들이 원래는 건강하고 재능이 많은 아이들인데 타고난 성격대로 지지 받지 못하고 원하는 말을 듣지 못하고 야단맞고 지적 당하다 보니 마음에 불필요한 감정들이 많이 쌓이게 되서 본인들도 원하지 않는 불편한 행동들을 하는걸 보면서 이렇게 되기전에 미리 본인들이나 누군가 알아차렸다면 이렇게 까지 되지 않았을거란 아쉬움이 있다.

그걸 알려주더라도 문제가 생기기 전에는 원인이 뭔지 신경 쓰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긴 하지만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고 미리 예방할 수 있는 교육과 상담을 한사람 한사람 지속적으로 하고 싶어 하는 신상숙 대표의 삶의 철학을 알아본다.

1. 내 일보다 가족이 먼저다

큰아들이 다섯살때 생명을 잃을뻔한 사고가 있었다.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의사의 말을 들으며 아무 생각도 할 수 없던 시간속에서도 일과 공부를 하며 자라는 동안 맘껏 놀아주지 못하고 함께 보낸 시간이 너무 짧았다는 후회가 몰아쳤다.

(후유증은 남았으나 지금은 21세 건강한 청년이 되어 잘 지내고 있는중~~ ) 가족들과 자주 여행을 하며 내 가족들과 더불어 주변 가족 공동체들도 심리적으로,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후회없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그런 삶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시간과 공간과 프로그램을 함께 나누며 살고싶다.

2. 가르치려 하기보다 설명으로 할 것이며 이해가 충분치 않았을 때는 이해를 할 수 있는 차선책을 제시하고 이해할 때까지 때를 기다려 준다 (누구의 아이건 아이들의 행복이 내 행복의 원동력 ~)

3. 계획한 것은 꼭 실천한다. (힘들더라도 실천하자)

4. 누군가 도움을 구할때 할 수 있는것은 핑계대지 말고 도와주고 할 수 없는것은 상처받지 않고 기대하지 않게 부드럽고 단호하게 거절한다.

5. 감사와 불평은 관점의 차이다ㆍ감사의 관점으로 모든일을 바라본다.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6. 무리한 계획은 금물ㆍ바쁠때 라도 몸이 보내는 신호가 있을때 쉴 수 있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빈 공간을 일하는 틈틈이 확보해 둔다.

7. 권력이나 재력에 기대지 말고 하나님께만 기댄다.

8. 내게 소중한 것은 타인에게도 소중한 것ㆍ나눌것이 있다면 함께 나눈다.

9. 지금 최고라고 영원히 최고란 법은 없다ㆍ항상 겸손한 자세로 배움을 취하고 대신 진실과 거짓은 구분할 수 있는 실력은 갖춘다.

10. 세월은 때를 기다려 주지 않더라ㆍ살아계신 부모님께 효도 먼저하고 은혜를 베풀어준 선배들의 사랑에도 다음에 하자는 생각을 버리고 생각날때 즉시 움직인다.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있을때 잘하자 내삶의철학 107호 신상숙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수리산로22, 2층
  • 대표전화 : 0505-3333-114
  • 팩스 : 0505-668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영 기자
  • 상호 : 주식회사 상상캐스팅
  • 제호 : 안양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49
  • 등록일 : 2012-02-08
  • 발행일 : 2014-01-02
  • 발행인 : 김용환
  • 편집인 : 김은영
  • 지면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50547
  • 등록일 : 2016-08-01
  • 안양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2 안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anya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