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춧 돌 같은 사람 황희 정승 黃喜政丞
주춧 돌 같은 사람 황희 정승 黃喜政丞
  • 임칠호 논설위원
  • 승인 2020.02.1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춧 돌 같은 사람 황희 정승 黃喜政丞
주춧 돌 같은 사람 황희 정승 黃喜政丞

[안양신문=임칠호 논설위원] 건물의 네 기둥을 받치고 있는 주춧 돌 (초석 礎石) 은 건물의 생존을 담당 하고 있다.

자세히 보면 한 시대의 역사도 주춧 돌과 같은 사람이 받치고 있다는 것을 알수 있다.

우리나라 역사에도 주춧 돌처럼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묵묵히 자기의 역할을 다한 사람이 여럿 있는데 맨 먼저 황희 정승을 보려고 한다.

지금으로 부터 657년 전인 1,363 년 고려 개성에서 태어나 20세에 고시에 합격 등용 되었으나 고려 멸망과 조선 건국의 와중渦中에 두문동 杜門洞에서 은거 隱居중 이성계의 간청으로 1,394년 공무를 재개하여 태조, 정종, 태종, 세종을 거치며 지금의 감사관, 장관, 총리 등 여러 위치에서 55년간 일하였다.

건국 초 어수선하고 질서가 안 잡힌 조정의 일을 하나씩 바로 잡아 조선500년의 밑 바탕을 단단히 닦아 놓았다.

뽕나무 재배법을 가르치고 누에치기를 장려 하였다는 기록을 보아 백성들의 삶에도 관심이 컷다고 보아진다.

특히 영의정으로 18년간 세종대왕을 잘 보필하여 태평성세를 이루어 왕으로 하여금 잡념없이 한글을 만들 수 있게 국정을 유지 하였다는 것은 강물을 먹물 삼아서 기록하여도 부족한 그의 공적이라고 보아진다.

황희가 없이 세종 임금께서 한글 연구에 초지일관 할 수 있었겠는가?

한글 없는 대한민국을 가정할 때 오늘도 그를 향하여 두 손을 모아 경의를 표한다.

그는 87세가 된 1449년 공직에서 물러났다.

훈민정음 반포는 그의 재임 중인 1,446년에 있었으니 당시 49세의 왕과 83세의 영의정, 반포 후 왕은 1,450년 영의정은 1,452년 각각 4년과 6년이 지나 거의 비슷하게 세상을 떠나다.

하마터면 한글 반포의 선물이 우리에게 허락 되지 못 하였겠다는 역사의 아슬아슬한 곡예를 본다.

<있을때 잘해> 유행가의 가사만은 아닌 것 같다.

오늘도 안양 시민들의 행군에 청신호가 켜지기를 기도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수리산로22, 2층
  • 대표전화 : 0505-3333-114
  • 팩스 : 0505-668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영 기자
  • 상호 : 주식회사 상상캐스팅
  • 제호 : 안양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49
  • 등록일 : 2012-02-08
  • 발행일 : 2014-01-02
  • 발행인 : 김용환
  • 편집인 : 김은영
  • 지면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50547
  • 등록일 : 2016-08-01
  • 안양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2 안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anya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