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 숨어있는 조강지처 糟糠之妻 들
곳곳에 숨어있는 조강지처 糟糠之妻 들
  • 임칠호 논설위원
  • 승인 2020.02.2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가 어려우면 현군賢君을 찿고, 가정이 어려울 때는 조강지처糟糠之妻를 찿는다고 한다. 조강지처란 곤경 속에서 구차스러운 생활을 할 때 겪어온 아내, 즉 지개미와 쌀겨로 연명 하면서 부모를 섬기고 자녀들을 키운 아내이다.

이 보다 더 고마운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지금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은 우환 폐렴과 싸우고 있다.

이 어려운 때에 곳곳에 숨어있는 조강지처들이 있어 다행이다.

하루종일 자기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고 밤 시간에는 대구 지역에 가서 봉사하는 의사들
성금과 의료 물품을 보내는 기업인들과 국민들
마스크 이중구입 방지책으로 전국 약국에 구축된 <의약품 안전 사용 서비스 시스템>이용을 제안한 약사분
낡은 수술복을 보내 달라는 포항 의료원 의사분

이런 분들은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묵묵히 일하는 이 시대의 조강지처들이다.

물 한방울이라도 아끼려고 변기통에 벽돌을 넣는 가정주부들, 최저임금등 각종 규제를 극복하며 자본주의 생명력을 찿고 있는 중소기업가들, 재 활용품을 선별하고 있는 쓰레기 처리 업무 종사자들, 6.25 사변시 전사자의 유골을 찿아 오늘도 심산 유곡을 헤매는 영현英顯 부대원들, 가을이면 낙엽을 모아서 장학금을 만들고 있는 소도시 청소원들, 119 전화에서 눈을 떼지 못 하고있는 소방관들 이 모두가 험난한 시대를 떠 받치고있는 조강지처들이다.

이들에게 머리를 숙인다.

오늘도 안양시민들의 행진에 청신호가 켜 지기를 기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수리산로22, 2층
  • 대표전화 : 0505-3333-114
  • 팩스 : 0505-668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영 기자
  • 상호 : 주식회사 상상캐스팅
  • 제호 : 안양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49
  • 등록일 : 2012-02-08
  • 발행일 : 2014-01-02
  • 발행인 : 김용환
  • 편집인 : 김은영
  • 지면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50547
  • 등록일 : 2016-08-01
  • 안양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2 안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anya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