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극이 끼어들 틈이 있을까
희극이 끼어들 틈이 있을까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4.27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한국은 석유가 한 방울도 나지 않습니다.

철광은 95% 수입하고 식량은 70%를 수입합니다.

플라스틱은 씨알도 없습니다.

 

각국이 국경을 봉쇄하고 문을 걸어 잠궜습니다.

벌써 외신에 의하면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팬더믹(Post-Pendemic)”을 준비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비극적 낙관주의(Tragicoptlmism)”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비극적 사건의 이후엔 희극이 벌어질 지도 모릅니다.

톨스토이는 “인생은 비극반, 희극반”이라고 했습니다.

 

한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4.15총선 이후엔 또 다른 비극이 닥칠겁니다.

기업도산과 국가부채, 그리고 실업자 급증 등입니다.

IMF는 비교도 안될 듯 합니다.

여기에 희극이 끼어들 틈이 있을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수리산로22, 2층
  • 대표전화 : 0505-3333-114
  • 팩스 : 0505-668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영 기자
  • 상호 : 주식회사 상상캐스팅
  • 제호 : 안양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49
  • 등록일 : 2012-02-08
  • 발행일 : 2014-01-02
  • 발행인 : 김용환
  • 편집인 : 김은영
  • 지면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50547
  • 등록일 : 2016-08-01
  • 안양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2 안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anyang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