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건강해야 시민이 건강해 진다.
자연이 건강해야 시민이 건강해 진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8.0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이 건강해야 시민이 건강해 진다.
자연이 건강해야 시민이 건강해 진다.

[안양신문=김명숙 기자]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비봉산 둘레길이 몇몇 몰지각한 양심불량 사람으로 인해 병들어 가고 있다.

비봉산 둘레길은 아침 저녁 할 것 없이 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다.

그러나 몇몇 사람들이 가지고 온 음식을 먹고 남은 쓰레기 등 생활쓰레기를 아무데나 투기를 하고 있어 산책하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나무와 숲, 계곡물, 돌과 흙, 풀 등 자연은 우리 시민들에게 많은 선물을 주고 있다. 아직도 깨닫지 못한 시민이 있다면 자연이 건강해야 우리도 건강해 진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깨달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비봉산 둘레길을 찾은 한 시민은 “자연과 함께 현대를 살아가고 있는 문화인이라면 자연환경을 위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우선시 됐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자연이 건강해야 시민이 건강해 진다.
자연이 건강해야 시민이 건강해 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