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내 인생의 첫사랑, 가족
지구별에서 내 인생의 첫사랑, 가족
이순자 외 9명 / 와일드북
  • 이진아 기자
  • 승인 2020.08.0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가족

[안양신문=이진아 기자] 가족이란 한 아름의 장미를 선물 받고 그 장미를 함께 가꾸며 장미의 아픈 가시까지도 껴안아야 하는 일이다.

그것은 무엇이든 아낌없이 주고 진심으로 이해하며 존중하고 염려하는 마음이어야 가능하다.

저자 10명의 가족에 대한 애틋함과 사랑이 듬뿍 담겨 있는 책이다.

이 책을 통해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게 된다면 하루에 한 번이라도 가족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자.

아니 용기가 안 난다면 문자로 ‘사랑한다’라는 메시지를 보내자, 이런 것들이 우리 삶의 선물이며 축복이다.

“이 험난한 세상,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우뚝 설 수 있는 것은 오직 힘이 되어주는 내 편이 있기 때문이다.

무조건 내 편이 되어주는 든든한 울타리가 있다는 것은 생각할수록 기분 좋은 일이다. 그것은 바로 가족이다.

그러나 아무리 가족이라도 마음을 표현하지 않으면 상대방은 알 수가 없다. 또한, 아무리 피붙이라도 노력하지 않으면 무조건 내 편으로 만들 수 없다.

독자들은 이 책의 저자 10명이 쓴 글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아울러 이제라도 사랑하는 가족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럽고 행복한 것인지를 깨닫게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