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장 최대호, 터미널 용도용적률 변경민원을 거부하라
안양시장 최대호, 터미널 용도용적률 변경민원을 거부하라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0.08.10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정의사회구현실천위원회, 터미널부지 용도변경과 안양시장 최대호의 관련성 의혹제기
안양정의사회구현실천위원회, 터미널부지 용도변경과 안양시장 최대호의 관련성 의혹제기

[안양신문=김용환 기자] 안양시에서 가장 뜨거운 핫 이슈 중에 단연 으뜸되는 것이 바로 ‘평촌시외버스터미널 부지 오피스텔 건립’이라고 할 수 있다.

2017년 5,400평에 이르는 평촌시외버스터미널 부지를 LH 로부터 1,100억원에 입찰받아 소유권을 확보한 H건설은 2019년에 해당 자동차정류장 부지에 오피스텔을 짓겠다며 안양시청에 “용도를 49층 오피스텔 1800여 세대, 용적률을 150%에서 800%로 상향”해 줄 것을 민원 제기했다.

이에 대하여 안양시는 이례적으로 보도자료까지 배포해 가며 H건설의 용도용적률 변경승인이 가능하며 특혜도 아니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하여 안양시 시민사회가 크게 반발하고 평촌시외버스터미널 부지 인근의 아파트 단지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지금까지 반대 투쟁을 해오고 있다.

그러나 안양시 도시주택 주무부서에서는 이미 기부체납액까지 협의해가며 용도용적률변경을 기정사실화 하려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 있다.

H건설이 신청한 ‘용도-오피스텔, 용적률-150%에서 800%’ 변경민원은 절대로 받아들여질 수 없으며 반드시 거부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안양시장 최대호와 연결된 고리가 너무 많다. 안양시장 최대호는 불필요하게 의혹과 오해를 받아서는 안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음번 시장에게 변경민원에 대한 가부결정권을 미뤄줘야(넘겨줘야) 한다. 그게 안양시민들에게 옳은 행동, 정의로운 행동이다.

1. H건설의 전신은 안양시장 최대호가 과거에 운영했던 필탑학원 법인이다. 필탑학원법인이 건설법인으로 변경되는 과정을 몇번 거친 후에 H건설에 인수됐다.
2. 안양시장 최대호는 자신이 대표이사로 운영했던 건설법인(전신이 필탑학원법인)을 6억원을 받고 H건설에 팔아 넘겼다.
3. 안양시장 최대호는 자신이 받은 6억원에 대해서 입출금 내역을 소명할 수 있는 자료를 내놓지 않았다.
4. 53여억원의 채권을 양도한 것인데, 법인통장을 확인해 본 바, 모두 가족들인 채권자들의 채권 금액의 합이 불일치 하는 등 해당 채권들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
5. H건설의 J 사장과는 고향이 같으며 동일한 사회단체 클럽에서 함께 활동한 바 있다.

하지말아야 할 인과관계와 의혹의 연결고리가 5가지나 있다.

H건설이 제기한 ‘49층 오피스텔 건축을 위한 800% 용도 용적률 변경’은 안양시장 최대호에 대한 안양시와 안양시민들의 불필요한 오해와 의혹을 초래한다.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
안양시장 최대호는 해당 변경민원에 대한 승인 여부를 본인이 아닌 차기 시장에게 미뤄야 한다. 그것이 평촌 터미널 부지 인근의 지역주민들과 동안구민 및 안양시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인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